설차례상 음식 위치와 놓는방법

설차례상 음식 위치와 놓는방법

첫번째 차례상음식들은 배열이 5단으로 노여져 있는것을 보실수 있을겁니다. 맨처음 앞에 1열 부터 조상님들의 신위가 모셔져 있고, 주식이 놓여져 있는데요. 국수 떡국 등 밥이 놓여져 있지요. 술잔을 따라 놓을때도 1열에다. 놓구요. 그런데요 지역마다. 국수를 놓는곳도 있고 아닌것도 있어서 다를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주식과 수저와 젓가락 받침대를 놓고 2열에서는 고기류를 놓습니다. 고기도 소고기는 좌측에 물고기류는 우측에 놓는데 물고기를 통으로 올릴때에는 머리를 동쪽으로 향하게 됩니다.

2열부터는 반찬들이 놓여지게 되는 것입니다. 3열은 중간에 차례상의 중간정도 되는것으로 촛대가 양면에 자리하고 가운데 탕들이 들어갑니다. 육탕이 좌측 어탕이 우측입니다. 늘 지상과 바다에서 나는 음식을 구분해서 놓습니다.


차레 지내는 순서
차레 지내는 순서

차레 지내는 순서

1. 진설 식지 않는 음식을 차린다. 2. 강신 개선 앞에 나아가 향을 피우고 집사자가 따라 주는 술을 세번으로 나누어 모시기에 붓고 두 번 절합니다. 3. 참신 음양의 원리에 따라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합니다. 4. 진찬 진설에서 차리지 않은 나머지 차례음식으로서 식어서는 안될 음식을 차린다. 5. 헌작 제주가 신위에 잔을 올리는 절차입니다. 6. 계반삽시, 삽시정저 메의 뚜껑을 열어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적이나 편에 올려놓는다.

7. 합문 조상님이 식사를 할 수 있게 제청 밖으로 나가고 문을 닫거나, 제상 앞에 병풍을 가린 후 모두 엎드립니다. 9. 철시복반 수저를 거두고, 메의 뚜껑을 덮는 절차입니다.

아버지의 아빠 지방 쓸때
아버지의 아빠 지방 쓸때

아버지의 아빠 지방 쓸때

할아버지는 나타날 현자 아래에 아버지의 아빠 조조상조 글자가 추가됩니다. 할머니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아버지의 아빠 지방 쓰는 법은 한글로 읽자면 현조고학생부군신위입니다. 할머니 지방 쓰는법은 역시 한글로 읽을때 현비유인함안조씨신위라고 씁니다. 할머니나 어머니든 본관을 쓰시면 됩니다. 학생부군이라는 뜻은 벼슬을 하지 않았던 평범하신 분들을 학생부군이라고 칭합니다.

할머니께서 두분일 경우 지방 쓸때
할머니께서 두분일 경우 지방 쓸때

할머니께서 두분일 경우 지방 쓸때

과거에는 할머니가 두분이셨던 경우가 생각보다. 많았던것 같다. 할머니께서 두분 계셨고, 어머니도 두분이셨다면 지방쓰는 법이 혼란스러울 있습니다. 의외로 간단합니다. 맨 왼쪽에 아버지의 아빠 아니면 아버지 지방을 쓰시고, 우측에 할머니 아니면 엄마 지방을 쓰시면 됩니다. 두분을 지방에 모신다는 것은 두분 다. 세상을 떠나신 분에 한해서입니다.

제사 지내는 법

집안마다. 제사를 지내는 방식이 다를있습니다. 어떤 집은 제사 음식을 미리 차려놓고 절차를 진행하는 경우도 있고, 어떤 집은 찬 음식은 미리 차려놓고 뜨거운 음식을 중간에 가져오기도 합니다. 밥뚜껑을 여는 시점도 술을 다. 올리고 열기도 하고, 술을 올리면서 여는 경우도 있습니다. 여성이 4번 절하는 경우도 있지만, 남성과 동일하게 2번 절하는 경우도 있으며, 일부 집안에서는 여성이 제사에 참석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여러가지 방식이 존재하므로 집안의 어르신에게 직접 물어보고 따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옷차림은 기호나 지방에 따라 차림이 조금씩 달라질있습니다. 최근에는 어두운색 계통의 단정한 옷을 입는것이 대부분이며 한복을 입는 집도 많이 있습니다. 제사 음식은 조상의 영혼에게 헌금으로 드리는 것이므로 깨끗하고 곱게 차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충청도는 그 안에서도 여러 종류로 나뉘는데 경북 인접에서는 건어물이 올라게 되며, 호남 인접에는 가자미, 낙지 등이 올리며 여러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경상도는 우리나라 남동쪽에 있었는데 문어 숙회나 고등어가 올라오기도 하고 소고기 무국에 고춧가루를 풀어서 얼큰하게 먹습니다. 제주도는 수산물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지역 특수한 성질이 반영되는데 하지만 빵, 빙떡, 생선 국 등이 올라간다. 경기도는 녹두전이 느는 경우가 있고, 생선이 많이 올라가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강원도는 산간지방으로 나물, 감자와 같은 음식이 올라간다. 전라도는 홍어가 느는 경우가 많습니다.고 합니다. 그 외에 병어, 꼬막, 낙지와 같은 음식도 올라가는게 특징이라고 합니다.

추석 차례상 간소하게차리는방법

설날과 추석에 지내는 제사를 차례라 부르는데, 본질적으로 차례는 말 그대로 차를 올리는 예라는 뜻으로 아주 간소한 예식 이라고 합니다. 원칙을 지키면서도 설 차례상 간단하게 차리는법은 과거 5열에서 3열로 축소하면 좋습니다. 과거 5열에서 3열로 줄여 상 차림을 자체를 줄이고 음식도 대폭 간단하게 만든다. 예를 들면 1열에 국수 떡국 술잔을 놓는다. 2열에는 요리격인 생선조기 동태전 육완전 오색꼬치 소고기전 부추전 삼색나물을 놓는다.

3열에는 탕국 사과 배 곶감 포 정도를 놓는 것이 대체적입니다. 여기에서 1열에 국수, 2열에 오색꼬치 소고기전 삼색나물 등을 빼기도 합니다. 건전가정의례준칙에 따른 설 차례 지내는 순서는 신위모시기rarr헌주rarr축문 읽기rarr물림절의 차례대로 따라하면 됩니다.

자주 묻는 질문

차레 지내는 순서

1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아버지의 아빠 지방 쓸때

할아버지는 나타날 현자 아래에 아버지의 아빠 조조상조 글자가 추가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할머니께서 두분일 경우 지방

과거에는 할머니가 두분이셨던 경우가 생각보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